유승민 황교안 겨냥 당대표가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

홈 > 커뮤니티 > 클럽게시판 > 정치
클럽게시판

유승민 황교안 겨냥 당대표가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

간바이 8 473 5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현금 지급 경쟁’을 벌이는 여야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는 황교안 당 대표의 제안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유 의원은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악성 포퓰리즘의 공범이 될 수는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근 정부와 여야가 논의하는 ‘긴급재난지원금’ 방안을 두고 “전 국민에게 5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전 가구에게 10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모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는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을 비난해왔던 우리 당의 대표가 4월 5일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주자’고 나왔다”며 “70%를 지급대상으로 할 때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받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민주당은 이때다 하고 자기들도 전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보수 정당”이라며 “건전보수 정당을 자임하는 미래통합당이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이는 지난 5일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을 즉각 지급하라”고 주장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현금 지급 경쟁’을 벌이는 여야에 대해서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을 닮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배당금당은 1년 국가 예산 50%를 절약해 20세 이상 국민에게 1인당 150만원의 국민배당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의 공약을 내걸고 있다.

이어 긴급재난지원금 방안에 대해서는 “기획재정부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기를 제안한다”면서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하루 속히 지급하자”고 주장했다. 만일 부족하다면 “3차 추경에서 지원금과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하위 50%에게 100만원을 일률적으로 지급하는 기재부 원안도 소득 수준에 따라 계단식(sliding 방식)으로 지급할 것을 제안했다. 소득 하위 50.1%가 실제 소득에선 하위 50%와 큰 차이가 없는데도 지원금 혜택은 100만원이나 차이나는 ‘문턱 효과’를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유 의원은 “국가가 쓸 수 있는 돈은 세금과 국채발행으로 마련한 부채 뿐”이라며 “이 돈은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의 돈이 아니라 국민의 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악성 포퓰리즘은 어차피 오래 갈 수가 없다. 코로나 경제공황으로 재난지원금과 기업금융지원금을 앞으로 얼마나 더 써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우리 모두 합리와 이성을 되찾아 코로나 경제공황에 대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8 Comments
천봉 04.07 12:30  
잘하고 있네요
천봉 04.07 12:30  
지원합니다
천봉 04.07 12:31  
수고합니다

10cp Lucky!

천봉 04.07 12:31  
행운입니다
천봉 04.07 12:31  
건강하세요
천봉 04.07 12:31  
화이팅입니다
망고2 04.07 17:07  
화이팅입니다
울엄마 04.08 08:43  
감사합니다.

165cp Lucky!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