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리위 관악갑 김대호 제명 의결후보직 박탈종합2보

홈 > 커뮤니티 > 클럽게시판 > 정치
클럽게시판

통합당 윤리위 관악갑 김대호 제명 의결후보직 박탈종합2보

간바이 9 521 6

미래통합당은 8일 중앙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4·15 총선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제명은 최고 수위의 징계로, 총선 선거운동 기간 부적절한 발언을 이유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리위는 '선거 기간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였음'을 징계 사유로 들었다.

김 후보는 지난 6일 서울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해 30·40 세대 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다음날인 7일에는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며 통합당 지지기반인 노인층 비하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을 내놓았다.

이틀 연속 특정 세대 비하로 여겨지는 발언을 내놓자 당 지도부는 김 후보를 제명키로 하고 이날 윤리위를 소집해 징계 절차를 밟았다. 앞서 통합당은 30·40 세대 비하 발언이 있은 지난 6일 김 후보에게 '엄중 경고' 조치를 한 바 있다.

통합당이 발 빠르게 초유의 조치인 제명을 결정하고 나선 것은 김 후보의 발언이 총선 전체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위기의식이 작동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 징계와 관련,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게 말이다.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릴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다"며 "첫날 말실수를 해서 그걸 한번 참고 보자 생각했는데 다음 날 거의 똑같은 말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이 다른 후보들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본인이 아는지 모르겠지만, 불가피하게 단호하게 처벌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당 윤리위의 제명 결정에 반발했다.

김 후보는 서울 영등포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며 "절차에 따라 재심 청구를 하고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 (총선을) 완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노인층 비하' 논란이 일었던 발언에 대해 "노인 폄하는커녕 노인 공경과 배려 발언"이라고 주장하면서 "제 발언이 이른바 노인 폄하 발언이라고 해 제명 조치하면 통합당은 장애인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에 대한 제명은 향후 당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당에서 제명되면 김 후보의 후보 등록 자체가 '당적 이탈'을 이유로 무효가 돼 통합당은 관악갑에 후보를 내지 않게 된다.

후보등록이 끝난 만큼 김 후보의 무소속 출마도 불가능하다.

다만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된 만큼 김 후보의 이름은 투표용지에 남게 된다. 후보 자격을 상실한 만큼 김 후보를 찍더라도 이 표는 무효 처리된다.

선관위는 투표 당일 투표소에서 '김 후보에게 투표할 경우 사표가 된다'는 점을 안내할 예정이지만, 유권자의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9 Comments
아리랑각시 04.08 12:46  
좋은하루되세요!!

31cp Lucky!

아리랑각시 04.08 12:46  
화이팅하세요!!
아리랑각시 04.08 12:46  
성투하세요!!
아리랑각시 04.08 12:47  
감사합니다!!
망고2 04.08 20:11  
화이팅입니다
천봉 04.08 20:30  
성투하세요

58cp Lucky!

천봉 04.08 20:30  
수고합니다
아카시아1 04.08 20:54  
화이팅입니다
울엄마 04.09 07:44  
잘보고 갑니다.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