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 사태 대통령 리더십 작동하는지 이해 어려워

홈 > 커뮤니티 > 클럽게시판 > 정치
클럽게시판

김종인 코로나 사태 대통령 리더십 작동하는지 이해 어려워

간바이 9 602 6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총선을 1주일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정면 겨냥했다. 총선을 정권 심판 선거로 치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연 회견에서 "이번 선거는 근본적으로 지난 3년 동안 문재인 정권의 실력,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의 평가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며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고 해결하려는 역량을 갖춤으로써 리더십이 확립되는 것인데 리더십이 무너졌다. 최근 코로나 사태를 보며 대통령의 리더십이 작동하는지 안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사태가 엄중하다. 3년간 그렇지 않아도 경제가 쇠퇴할 대로 했는데, 코로나를 마지막으로 경제 상황이 아주 어렵다"며 "여기서 대통령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10여 일 전 (내가)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취임하며 안(案)을 제시했다. '정부 예산을 20% 재조정해서 긴급자금으로 경제 어려움을 극복하는 조치를 정부가 취하라'(고 했고), 그 방법이 대통령의 긴급명령권인데 그것을 몰라서 안 하는 건지 하기 싫어서 안 하는 건지 아직 결단을 못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 내에서도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야 된다, 안 된다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대통령 긴급명령권은 누구도 관여할 수 없고 대통령이 스스로 판단해서 내릴 수밖에 없다"며 "사태를 막연하게 불 보듯 보고 있다"고 문 대통령을 거듭 비판했다.

'조국 사태'도 다시 거론했다. 그는 "지난 20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행태가 어땠느냐"며 "여당이 맹목적으로 거수기 역할만 하는 정당이란 것을 국민 뇌리 속에 심어주지 않았나? 그 대표적인 게 조국 장관 임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당이 제대로 된 판단을 해서 대통령과 협의했으면 그같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으리라 본다"며 "그 사태로 인해 문 대통령 리더십에 엄청난 상처를 주지 않았느냐"고 청와대와 여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알면서도 장관으로 임명하게 됐고, 여기서 여당의 역할이라는 게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또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굉장히 윤석열 총장을 찬양했는데, 조국이란 사람을 법무장관에 임명하는 과정 속에서 문제가 발생하니까 (…) 조국 사태를 지나며 '윤석열 검찰' 체제를 와해시켰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 판세와 관련해 "여론이 바뀔 거라는 것이 정해졌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선거를 돌이켜 봤을 때, 대통령 임기 말에 치러진 총선 6번 중 1번을 제외하고는 여당이 이겨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1번의 예외는 자신이 '박근혜 비대위' 일원으로 치렀던 2012년 선거(이명박 정부 5년차)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금 사태는 (과거) 여당이 총선을 치렀을 때보다 상황이 더 나쁘다"며 "통합당이 이번 선거에서 확실한 과반을 차지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진다"고 낙관론을 폈다.

선거 현안과 관련해서는 서울 구로을과 대구 수성을 등 일부 지역구의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해 "단일화 문제에 중앙당이 계획하거나 관여하는 시도를 해본 적 없다"고 선을 그었고, 당 소속 유승민 의원이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문제로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고 나선 데 대해서는 "당내 중돌이 있을 게 없다. 그 분이 어떤 의도 하에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본인한테 가서 물어보시라"고 답을 피했다.

30·40대 비하 논란에 이어 노인·장애인 비하 논란을 일으킨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 대해서는 "정치를 하는 것(수단)이 말이다. 말 한 마디로 사람을 살릴 수도 있는데, 첫날 말실수를 해서 '한 번 참고 보자'고 했는데 다음날 또 말실수를 했다. 그게 다른 후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본인이 아는지 모르는지 모르겠지만 다른 후보들을 위해 불가피하게 단호하게 처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통합당 지도부는 전날 저녁 김 후보에 대해 제명 방침을 밝혔고, 통합당 윤리위는 이날 아침 전체회의를 열어 그에 대한 제명안을 일사천리로 의결했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로 "선거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했다"는 점을 들었다.
 

9 Comments
아리랑각시 04.08 12:47  
좋은하루되세요!!
아리랑각시 04.08 12:47  
화이팅하세요!!

2cp Lucky!

아리랑각시 04.08 12:48  
성투하세요!!
아리랑각시 04.08 12:48  
감사합니다!!
망고2 04.08 20:10  
화이팅입니다
천봉 04.08 20:30  
성투하세요
천봉 04.08 20:30  
수고합니다
아카시아1 04.08 20:54  
화이팅입니다

180cp Lucky!

울엄마 04.09 07:44  
잘보고 갑니다.

194cp Lucky!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