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암호화폐' 골칫거리 부상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은행권, '암호화폐' 골칫거리 부상

미국발 자금세탁 방지 이슈로 긴장감이 고조된 은행권에 가상자산(암호화폐)이 새로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빗썸'의 주거래은행인 IBK기업은행과 NH농협은행이 지난해 자체적으로 적발한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 건수가 급증했다.

 

IBK기업은행의 지난해 전체 자금세탁 의심거래 적발 건수는 총 422200건이다. 2017년보다 601.4% 늘었다대부분은 암호화폐 관련 의심거래 적발 건수다. NH농협은행이 지난해 적발한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 의심거래 적발 건수도 약 20만 건에 달했다.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주거래은행에서 자금세탁 의심거래가 증가한 것은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 방지 모니터링이 강화된 게 계기가 됐다금융 당국이 지난해 초 발표한 '암호화폐 자금세탁 방지 가이드라인'에 맞춰 업무를 하다 보니 은행의 전체 자금세탁 의심거래 적발 건수가 늘어난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월 암호화폐 이슈가 떠오르자 자금세탁 방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는데 암호화폐 거래자가 거래소에 하루 1000만원 이상 1주일 이내 2000만원 이상 입출금하는 경우 의심거래로 분류했다하루 5차례일주일 7차례 등 단기간 내 거래가 빈번할 경우는 물론 법인이나 단체의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입출금도 자금세탁 의심거래에 해당한다.

 

은행들은 자체 자금세탁 방지 시스템 모니터링을 통해 암호화폐 관련 의심거래가 발생하면 주무부서 직원의 확인을 거쳐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KOFIU)에 보고하고 있다. KOFIU는 이를 분석해 불법 재산 등 범죄와 관련된 정보는 검찰이나 경찰 등 수사기관으로 넘기고탈세 등 조세 관련 정보는 국세청이나 관세청으로 이첩한다.

 

IBK기업은행과 NH농협은행은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와 뉴욕 금융감독청(DFS)으로부터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미흡으로 각각 개선 권고와 과태료를 부과받았던 만큼 자금세탁 방지 이슈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이 때문에 두 은행은 자금세탁 관련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며 자금세탁 방지 모니터링에 많은 역량을 쏟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5월 준법지원부 내에서 자금세탁 방지 업무를 해오던 ''을 '자금세탁방지부'로 승격했다지속적으로 인원을 충원해 현재 총 39명이 근무 중이다. NH농협은행도 지난해 준법감시부 내에 있던 기존 자금세탁방지단을 센터로 격상시켰다현재 AML운영팀 AML해외팀 AML제재대응팀 등 3개팀으로 운영 중이며 총 51명이 투입됐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정부 가이드라인보다 자금세탁 방지 모니터링을 더 깐깐하게 운영해 의심거래 건수가 과도할 정도로 큰 폭으로 늘어난 측면이 있다"며 "자금세탁 방지 업무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더욱 선진화된 시스템 구축과 문화를 정착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국의 암호화폐 자금세탁 방지 가이드라인 유효기간은 오는 7월 9일까지다금융위 관계자는 "명시적 규제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어 법제화를 추진하고법제화 이후 가이드라인을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Comments
크리닝 05.17 00:44  
돈을 많이 찾아도 문제가 되는가 보네요

CPX 현재가 0.15 KRW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