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2년 만에 곡소리…“버티기 힘들다”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가상화폐 거래소, 2년 만에 곡소리…“버티기 힘들다”

울엄마 3 377 8

 

http://www.newsway.co.kr/news/view?tp=1&ud=2019120515475162559

 

가상(암호)화폐 거래량 급감으로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올해 실적에 경고등이 켜졌다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적자행진을 이어갈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5일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형 거래소를 비롯한 중소형 거래소 대부분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규모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비트코인을 선두로 주요 알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했지만거래량이 늘어나지 않은 점이 문제였다.

 

거래소의 경우 거래 수수료를 수익으로 하므로 가상화폐 가격과는 상관없이거래량이 많아야 이윤을 많이 남길 수 있다최근 거래소가 커스터디스테이킹 등 가상화폐를 활용할 금융서비스 확대에 전력을 다하는 것도 수익 다각화를 위한 어쩔 수 없다는 선택이라는 것.

 

실제 비트코인의 가격이 급등하던 2017년 12월 업비트 기준 1주 평균 거래량은 최대 29BTC(비트코인)이었으나현재는 10BTC를 넘기기도 어렵다거래된 BTC가 2만을 넘기지 못한 주도 있다다른 거래소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대형 거래소 관계자는 가상화폐 강세장에서 벌어놓은 돈으로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특히 지난해보다 올해 적자 폭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다른 대형 거래소 관계자 역시 누구랄 것 없이 비슷한 상황이라면서 이런 상황이 지속한다면 내년 상반기를 넘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그는 특금법이 가상화폐 업계에 호재인 것은 맞지만그 전에 고사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되물었다.

 

최근 이더리움 342000개 유출 사건을 겪은 업비트 역시 올해 적자 가능성이 높다아직 회계 처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오진 않았지만보유한 자산으로 피해 금액을 충당할 경우 적자 전환할 수도 있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이런 경우 유권해석과 같아회사에서 어떻게 반영할 건지가 중요하다며 아마 일시적 비용으로 판매관리비로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중소형 거래소는 그나마 대형 거래소는 상황이 나은 편이라고 입을 모은다국내에 설립된 가상화폐 거래소는 대략 200여개 이상으로 추정된다신고만 하면 누구나 만들 수 있어서다업계에서는 이 중 3분의 정도만 실제 영업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이 중 코인 거래가 하루에 한 건도 이뤄지지 않는 곳도 존재한다.

 

한 관계자는 모회사가 대기업이거나글로벌 지사인 곳은 비상시 자금을 수혈받을 수라도 있겠지만그렇지 못한 거래소들은 줄폐업할 수도 있다라면서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장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3 Comments
곰짝지 2019.12.10 08:08  
정보 감사합니다
마수리 2019.12.10 09:30  
잘 보았습니다.
송아지 2019.12.10 10:56  
정보 잘봤습니다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