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보유자' 된 워렌 버핏...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가상화폐 보유자' 된 워렌 버핏...

울엄마 3 163 8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2078760g

 

가치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가상화폐(암호화폐비트코인 보유자가 됐다.

 

버핏과의 식사’ 경매 낙찰자이자 암호화폐 트론의 창업자인 저스틴 선에게 선물받은 것으로 버핏 회장은 이날 식사 자리에서 비트코인과 트론테슬라 등에 대해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트위터와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저스틴 선은 지난달 23일 미국 네브라스크주에 위치한 개인 비영리 컨트리 클럽에서 버핏 회장과 식사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찰리 리 라이트코인 창업자요니 아시아 이토로 최고경영자(CEO), 크리스 리 후오비 최고재무관리자(CFO), 핼랜 하이유 바이낸스 자선 재단 대표 등 암호화폐 업계 인사들도 동석했다.

 

저스틴 선은 이날 버핏 회장에게 1비트코인(약 1140만원 상당)과 193830트론(약 5000만원 상당)을 갤럭시 폴드에 탑재된 암호화폐 지갑인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담아 선물했다. 193830트론은 버핏 회장의 생년월일(1930년 830)을 기념한 것이다.

 

저스틴 선이 비트코인이 차세대 화폐가 될 것이라고 하자 버핏 회장은 내 손자는 비트코인보다는 미국 달러로 상속받고 싶어 할 것 같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버핏 회장은 평소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부정적 견해를 드러내왔다.

 

 

이날 저스틴 선은 갤럭시 폴드의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해 버핏 회장 앞에서 암호화폐 전송을 시연하기도 했다.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선물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기본 탑재되어 있는 암호화폐 지갑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1비트코인과 1,930,830 트론이 담겼다(사진=트위터 화면 갈무리)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선물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기본 탑재되어 있는 암호화폐 지갑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1비트코인과 1,930,830 트론이 담겼다(사진=트위터 화면 갈무리)

 

버핏 회장은 블록체인의 잠재력을 믿는다면서 앞으로 10년간 블록체인이 결제 산업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게 될지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저스틴 선이 7일 공개한 버핏 회장의 암호화폐 지갑 주소에 따르면 버핏 회장은 여전히 비트코인을 보유 중으로 알려졌다저스틴 선은 버핏 회장에게 비트코인을 선물한 뒤 가격이 16%나 올랐다상승세가 지속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저스틴 선은 지난 2019년 버핏 회장과의 점심 식사를 걸고 진행되는 자선 행사 경매에서 450만달러(약 53억원)를 입찰해 버핏과의 식사 기회를 낙찰받았다당초 지난해 7월쯤 버핏 회장과 식사할 예정이었지만 건강상 이유를 들어 돌연 행사를 연기했다가 이번에 진행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3 Comments
영영무 02.15 00:07  
정보,감사합니다
깨비아찡 02.15 00:19  
잘보았어요
신부자 02.15 09:01  
감기조심하세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