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암호화폐로 추적 피했다? 전문가 "초보 수준, 대부분 흔적 남겨"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조주빈 암호화폐로 추적 피했다? 전문가 "초보 수준, 대부분 흔적 남겨"

하이얀 1 150 8

서울신문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조주빈(25·구속)이 사용한 암호화폐 거래 기술이 전문적이지 않아 돈을 지불한 회원들의 추적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 블록체인 업체 대표는 “조씨가 잡힌 것은 결국 본인이나 조력자 명의의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이용했기 때문”이라면서 “차명 계좌를 이용해 익명성을 극대화해 추적이 불가능하게 만드는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형중 고려대 암호화폐연구센터장도 “돈을 송금할 때 돈을 쪼개고 여러 계좌를 거쳐 추적을 어렵게 하는 것을 ‘믹싱’이라고 하는데, 조씨 등이 사용한 믹싱은 매우 초보적인 수준이라 추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동수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도 “블록체인의 기본 원리상 암호화폐를 주고받은 기록은 모두 남는다”면서 “조씨라는 타깃을 기점으로 역추적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다 완비돼 있다”고 전했다. 현재 거래소들은 경찰의 수사에 협조해 관련 거래내역 등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1 Comments
하이얀 03.26 09:27  
수사는 제대로합시다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