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금법 개정·5월 반감기… 암호화폐 ‘반등 계기’ 될까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특금법 개정·5월 반감기… 암호화폐 ‘반등 계기’ 될까

울엄마 2 123 7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00324010326393440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주식시장이 급락하고 상대적 안전 자산으로 분류되는 금값도 휘청이는 가운데암호화폐 가격도 크게 출렁이고 있다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미·중 무역 분쟁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홍콩 민주화 운동 등 세계 경제가 어려워질 때마다 자금 피난처 역할을 하면서 가격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지만코로나19 앞에서는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24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8시 기준 800만 원대에 거래되고 있다지난해 6월 1684만 원까지 올랐던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초 절반인 830만 원대까지 떨어졌다코로나19 발발 초기인 1월 말2월 초만 해도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며 1200만 원대까지 가격이 뛰었지만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진 3월 초에는 540만 원대로 폭락했다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실물경제가 직격탄을 맞자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패닉셀(공포 투매)’이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한다.

 

암호화폐 긍정론자들은 국회 문턱을 넘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특금법개정안과 오는 5월로 예고된 비트코인 반감기가 가격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특금법 개정안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해 6월 21일에 발표한 권고안에 맞추기 위한 것이다. ‘가상자산 (Virtual Asset)’사업자에게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고 그 이행을 관리·감독하기 위해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제 또는 면허제를 도입하는 것이 FATF 권고안의 핵심이다특금법에서는 우선 기존에 구체적인 정의가 없어 암호화폐·가상화폐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리던 것을 가상자산으로 통일하고가상자산 및 가상자산 사업자의 구체적 정의를 마련했다그간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정부 당국의 규제 대상즉 제도권 내로 편입되는 것을 호재로 여겨 왔다가상자산 사업자가 신고를 위한 요건만 잘 갖추면 투명한 사업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고가상자산 제도화에 따라 업계의 신뢰도가 향상돼 장기적으로 발전 가능성이 큰 사업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실제로 특금법 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 이후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암호화폐 대신 가상자산으로 용어를 통일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5월로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에도 주목하고 있다비트코인의 창시자 나카모토 사토시는 2009년 비트코인을 설계할 때 약 4년에 한 번씩 보상으로 주는 비트코인 개수가 반으로 줄도록 했다.

 

이승주 기자 [email protected]

2 Comments
sheany1 03.27 06:5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woojinqw 03.27 08:05  
기다려진다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