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범죄 악용 가상자산 추적 솔루션 개발…57억 투입

홈 > 코인정보 > 최신정보뉴스
최신정보뉴스

KISA, 범죄 악용 가상자산 추적 솔루션 개발…57억 투입

울엄마 6 277 12

https://www.fnnews.com/news/202004030929393462

 

파이낸셜뉴스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범죄에 악용되는 가상자산의 유통경로를 추적하는 원천기술 개발에 나선다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에서 추진하는 '2020년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사업과제 중 하나다.

 

3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가상화폐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기술연구개발(R&D) 과제를 이번달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KISA는 올초부터 과제 공동연구기관을 모집하고 현재 컨소시엄 구축 협약을 앞두고 있다.

 

해당 과제는 다크웹가상자산 등 범죄에 악용되는 부정거래를 탐지하고 익명거래 취급업소와 거래자 분류를 통해 사이버범죄 행위정보를 식별하고 추적하는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오는 2023년까지 총 4년간 연구가 진행될 예정으로 올해 투입되는 정부 출연금은 약 12억원이다총 사업비는 57억원 규모다.

 

KISA 측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부터 대검찰청 등 수사기관에서 가상자산 활용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적 수요제기를 꾸준히 해왔던 것으로 파악된다이에 따라 지난해 말 KISA가 해당 기술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것이다.

 

실제 대검찰청에서 집계한 지난 2년간 가상자산 관련 피해 신고액은 약 2조 6900억원에 달한다특히 마약이나 음란물 유통범죄자금 은닉 등 기존 범죄가 다크웹이나 가상자산을 이용한 사이버 범죄로 발전하고 있어 국가적 차원의 기술적 대응 및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KISA는 해당 과제에서 머신러닝을 바탕으로 범죄에 악용되는 가상자산의 부정거래를 추적하고 다크웹에서의 사이버 범죄활동 정보를 수집하는 실증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가상자산 거래소와 지갑개인간(P2P) 거래소 등을 대상으로 범죄악용 가상자산을 식별하고 유통경로를 파악하는 작업이다.

 

이를 통해 KISA는 가상자산 부정거래에 활용된 범죄계좌를 동결하고피해자 구제 및 범죄수익 환수 작업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향후 한국 자체 가상자산 범죄 추적기술을 상품화하는 등 해외 기술수출 방향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KISA 측은 "가상자산 관련 범죄 해결을 위해선 단회성 정보화 사업이 아닌 장기간 연구개발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가 중요하다"며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 수사과정에 접목하는 등 계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 전했다.

 

[email protected] 김소라 기자

6 Comments
영영무 04.08 07:07  
감사합니다
영영무 04.08 07:19  
정보,감사합니다
봉동아짐 04.08 07:39  
정보감사합니다
망고2 04.08 08:00  
감사합니다
하이얀 04.08 08:28  
정보감사합니다
아서 04.08 19:35  
빨리 개발 되길 고대합니다
그이후 일어날 행복들이 보이네요

오늘의 인기글
실시간 새글

CP보유량 회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