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재무부 장관 “미국 경제 일부분 재개 가능성”
WSJ “코로나19 정점 지나 봉쇄 조치 해제 전망”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소폭 하락했다.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 들었는지를 놓고 엇갈린 평가에 등락을 거듭했고, 유가급락으로 장 막판 결국 약세로 장을 마감했다.

7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26.13포인트(0.12%) 내린 2만2653.86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 역시 4.27포인트(0.16%) 낮은 2659.41에, 나스닥 지수도 25.98포인트(0.33%) 하락한 7877.26에 체결됐다.

썸네일 이미지
뉴욕증권거래소 앞 거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주요 지수는 지난달 23일 기록한 저점 대비 20%가량 상승한 상태다.  이날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국제유가 흐름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에는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미국과 유럽 등 집중 발병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발생 숫자가 다소 줄어드는 조짐을 보이자, 코로나19 확산이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낙관적인 발언을 내놓으며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치료제 개발 가능성 등을 언급했다. 그는 “현재 10개의 다른 치료제가 활발하게 시험 되고 있으며, 일부는 믿을 수 없이 성공적”이라면서 “이들은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이는 식품의약국(FDA)이 나에게 말한 대로 빠른 절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코로나19가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분석으로 몇주 내에 봉쇄 조치가 해제될 수 있다는 전망도 고개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이 미국 경제의 일부분을 재개하는 것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경제 재개 기대감이 확대되며 오전 중 5% 가까운 상승세를 보였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일부를 어떻게 다시 열 수 있을지에 고려하고 있다”며 “뉴욕과 달리 코로나19가 걱정되지 않는 다른 지역도 있다”고 설명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미 경제가 4~8주 사이에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뉴욕주의 사망자가 다시 늘어났다는 소식과 함께 낙폭을 줄이다 장 막판 하락 반전했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2000명을 넘었고, 환자는 38만명대로 치솟았다. 특히 사망자수가 연이틀 정체됐던 뉴욕주에서 하루 사망자기준 가장 많은 731명이 사망한 것이 부정적인 심리를 자극했다. 다만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입원율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국제유가 폭락으로 미국증시는 변동성이 높아졌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이날 미국증시는 급등세로 출발했고 장중에도 급등세를 나타내다가 미국증시 마감 1시간 여를 남기고 증시 상승 열기가 갑자기 식는 일이 벌어졌다”면서 “미국산 유가가 장중 크게 떨어지면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