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비트코인이 7100달러 부근에 자리잡고 있는 장기 이동평균(MA)을 넘어서면서 8000달러를 향한 랠리 견해가 강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거래량 감소는 우려 요인으로 지적됐다.

코인데스크는 9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이 전일 7100달러 위에서 마감됨으로써 3일 차트(아래)의 200 피어리어드 MA 저항선을 뚫고 올라갔다고 보도했다.


alt

출처: Coindesk. Created with TradingView


비트코인은 4월 5일 기준으로 이전 3주 동안 200 피어리어드 MA 돌파에 거듭 실패, 강세 주장을 약화시키면서 후퇴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3일 차트의 녹색 막대는 비트코인이 200 피어리어드 MA를 넘어선 것을 확인하면서 4000달러 아래서 시작된 랠리 재개를 가리켰다.


추세 변화와 강도 측정 지표인 이동평균 수렴·발산지수(MACD)도 플러스 영역에 진입, 약세 추세의 강세 전환을 시사했다. 이와 더불어 차이킨 자금흐름지수가 0 위에 머물고 있는 것은 매수 압력이 매도 압력 보다 크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상황을 종합할 때 비트코인이 단기간 내 심리적 저항선 8000달러를 시험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alt
alt

출처: Coindesk. Created with TradingView


일간차트(위) 상황도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5일 MA와 10일 MA 모두 상방향을 향하며 상승 모멘텀이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유일한 우려 요인은 거래량 감소다. 거래량이 줄어드는 상황에서의 랠리는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하지만 비트코인이 6773달러 지지선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한 비트코인의 강세 성향은 유지될 것으로 코인데스크는 전망했다.


비트코인은 코인마켓캡에서 뉴욕 시간 오전 10시 42분 현재 24시간 전 대비 0.78% 오른 7322.35달러를 가리켰다.


*이미지 출처: Shutterstock